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4 20:11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경상북도 인문학 통한 경북 관광자원화 위해 '제1회 백두대간 인문캠프(총 4회)' 가져!

기사입력 2019-06-03 10:4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인문학과 관광을 연계한 경북관광 명소화와 인문관광 분위기 확산을 위해 1일 오후 4시 안동 하회마을 만송정 솔밭에서 소설가 김훈을 초청해 명사와 함께하는 경북기행 '1회 백두대간 인문캠프'를 개최 300만 도민들이 환영하고 있다.

 

 

경북기행 '백두대간 인문캠프'는 인문학을 통한 경북 관광자원화를 추진하고, 유명인(celeb, 셀럽) 마케팅을 통한 인문관광 분위기 확산을 위해 올해 처음 총 4(6, 7, 9, 10)에 걸쳐 인문학 각계 저명인사를 초빙해 진행한다.

 

 

인문캠프는 명사들의 지역 연고나 저서의 배경이 된 장소에서 강연을 하고 독자들과 현지를 탐방하는 12일 행사로 열린다. 첫날 강연장에는 주제강연, 문학토크, 작은 음악회, 낭독회, 팬사인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으며 초청 강연에는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하회마을 만송정 주변에는 내림음식과 전통차 시음회, 사진 전시회, 상례시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되어 인문학 축제의 장으로 안동 지역의 월영교, 병산서원, 하회마을을 돌아보고, 둘째 날에는 예천 지역의 병암정, 초간정, 용궁역, 삼강주막 등을 탐방했다.

 

 

경북도는 7월 시인 안도현(예천 용궁역 광장), 9월 시인 정호승(예천 금당실마을 부연당), 10월 만화가 이원복(안동 하회마을 고택)을 초청해 인문캠프를 운영할 계획이다. 참가 문의는 쏙쏙체험(02-2633-7131~3)으로, 행사 문의는 경북문화관광공사(054-740-7339)로 하면 된다.

 

이철우 지사는 "백두대간 인문캠프를 통해 경북의 관광자원을 인문학적으로 재조명, 재미와 감동이 있는 인문학적 메시지를 사회전반에 전달하고, 경북의 세계유산 등 우수한 문화관광자원을 명품 인문 관광지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 [경북도청/정차모 기자] 

국회/정차모 기자 (jcm5429@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