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8-09-14 14:33

  • 뉴스종합 > 뉴스종합

이철우 도지사, 김충섭 김천시장 등 '경북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초청 간담회' 가져!

기사입력 2019-06-14 09:4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13일 도청 회의실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충섭 김천시장과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사장 등 11개 이전공공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장 초청 간담회' 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경북혁신도시 조성 전후를 되짚어보고 경북도와 이전공공기관이 경북혁신도시의 발전 방향을 설정하고 어떠한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원도심인 김천시와의 상생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뜻 깊은 시간이 됐다.

 

경북도는 "혁신도시-김천 원도심 상생을 위한 직결 도로 개설,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한 기업유치 사업,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전략계획 수립, 정주여건 개선사업 등에 대한 추진사항을 설명하고 이전공공기관이 혁신도시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철우 지사는 "경북혁신도시가 인구 22천여 명의 신도시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공공기관의 이전과 공공기관 임직원의 이주가 큰 역할을 했다"며 "일자리 분야만 보더라도 매년 100여개의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있는 만큼 공공기관은 지역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공공기관과 연관된 기업이 산학연클러스터로 이전하고 지역인재 채용을 확대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장이 관심을 가져달라""경북도는 이전공공기관 임직원이 지역에 정착해 불편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경북혁신도시의 정주여건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 의지를 밝혔다.

 

한편, 김천시 율곡동에 조성된 경북혁신도시는 총사업비 8,676억 원, 조성면적 3,812(115만평), 인구 26천명의 신도시 조성을 목표로 2007년 착공해 8년에 걸친 대공사 끝에 2015년 기반조성공사를 마무리, 20164월초 12개 공공기관 이전을 완료했다. [경북도청/정차모 기자]

 

국회/정차모 기자 (jcm5429@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