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11 11:12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경북도청 포항 제2청사 반대'단체 발족 경북북부권 주민, 도청이전 취지 정면으로 위배

기사입력 2019-08-01 11:2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지방자치법 개정되면 인구수 상관없이 제2청사 기능 가능

 

▲ 지난 5월 15일 열린 경북도청 동부청사 개청식.

 

포항의 경북도청 동부청사에 이은 도청 제2청사 건립을 반대하는 경북북부권 주민들 단체가 결성되면서 조직적인 반대활동을 예고하고 나섰다.

 

지난 6월 발족한 경북북부권균형발전위원회(이하 균발위)는 안동과 예천을 중심으로 시민단체와 전·현직 정치인, 종교계 등으로 구성하고 있다, 이들은 향후 경북도청 이전 근본취지를 무색하게 만드는 포항의 제2청사 개청을 반대하는 항의방문과 총궐기대회 등 다양한 활동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는 지난 515일 기존 환동해지역본부를 구 용흥중학교로 이전하면서 동부청사로 명칭을 격상해 개청했다.

 

동부청사는 경북도청이 대구 산격동에 있을 당시 직원 65명이 근무하던 동해안발전본부가 모태로, 현재는 12, 7개 실과와 2개 사업소에 185명이 근무하고 있다. 연내 ()독도재단 등이 입주하면 200여명의 직원들이 상주할 전망이다. 이후 2021년까지 포항시 북구 흥해읍 경제자유구역에 예산 250억 원으로 부지면적 33, 연면적 8800규모의 새 청사가 완공되면 다른 도출연기관의 입주가능성도 제기되면서 규모는 앞으로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기에 동부청사는 이철우 지사가 애초 경북 동남부권역에 대한 선거공략으로 제2청사 건립을 주장했던 만큼 북부지역민들로서는 초미의 관심사로 예의 주시되고 있었다. 더욱이 이 지사가 "동부청사에 부지사를 상주시켜 환동해안시대에 대비한다"는 발언까지 겹치면서 북부권 주민들의 반발을 키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균발위 관계자에 따르면 경북도청 이전 후 1단계사업을 진행하면서 안동과 예천은 오히려 도심공동화와 부동산가격 하락, 인구감소 등의 위기를 겪고 있다. 또 국가산단유치 추진은 입주할 기업의 참여가 저조해 중단됐고, 쓰레기소각장으로 알려진 북부권환경에너지종합타운과 신도시 인근 혐오시설 등은 인구유입을 저해하는 요소로 주민들의 반발을 사는 갈등을 낳고 있다.

 

여기에 도청이 이전하면서 애초 예정된 도 산하기관의 이전은 절반도 못 미치는 성과로 지역발전의 원동력을 잃어버린 상태여서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균발위 관계자는 "경북도는 현재 국회에 계류돼 있는 지방자치법 개정안 통과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동부청사는 인구수에 상관없이 제2청사 역할을 할 수 있게 된다낙후된 북부권 발전은 뒤로하고 표밭일구기에 집중하는 이 지사의 행보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권기상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