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4 20:11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김형동 변호사, 통합당 안동 단수공천! 노사 간 분쟁조정 한 길 우직하게 걸어와

기사입력 2020-03-06 17: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김형동 변호사.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6일 오후 530분 국회에서 안동시선거구에 노동·법률 전문가인 김형동(46) 변호사를 단수 공천했다.

 

법무법인 중앙법률원 대표 변호사인 김 변호사는 현재 한국노총에서 노동계 법률 지원을 총괄하는 중앙법률원 부원장을 맡고 있다. 사법고시 패스 뒤 대형 로펌이 아닌 한국노총으로 직행, 15년 동안 자영업자 법률상담, 노사 간 분쟁조정의 한 길을 우직하게 걸어온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통합당 인재영입위가 직접 발굴한 영입 카드다.

 

김 변호사는 안동 출신으로 안동고, 서울대 신문학과(현 언론정보학과)를 졸업, 45회 사법고시에 합격한 김 변호사는 2006년 한국노총 정규직 변호사로 채용됐다. 직급·직책이 부여된 한노총 1호이자 전체 노동조합 1호 변호사다.

 

김 변호사는 최근 통합당 인재영입위와 만난 자리에서 "더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더 가난해지는 현실 부조리를 해결하고 싶다""선한 자영업자, 힘없는 노동자, 착한 서민이 가진 문제를 입법과 예산으로 풀어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은 김 변호사가 사시 패스 이후 대형 로펌이 아닌 노동조합에 들어가 박봉으로 서민 문제를 해결해 온 점, 법률가이지만 노동 현안에 밝고 노동계 인맥이 넓은 점에 주목했다고 전했다. 보수 혁신을 주장해 온 정치권 명망가가 지난 20대 총선에서 김 변호사를 당 인재영입위에 추천했지만 당시에는 고사했다.

 

김 변호사는 "희생, 헌신, 품격, 책임, 가족애와 애국을 대변해 왔던 한국의 보수가 지금은 탐욕, 이기, 꼰대, 무능, 막말의 이미지로 변질된 것이 안타깝다""서민 문제에 오로지하며 쌓은 경험과 한국정신문화의 수도 안동의 아들로서 배워온 선비 정신으로 새 보수의 새 정치를 열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노사 화해와 분쟁 조정에 임하며 얻은 모든 역량을 우리 사회의 갈등 해소와 화해에 일조하도록 길을 닦겠다."고 덧붙였다.

 

- 경력

 

1975년 경북 안동 출생

안동초-경덕중-안동고

서울대 신문학과(현 언론정보학과) 졸업

45회 사법고시

사법연수원 35

현 법무법인 중앙법률원 대표 변호사

한국노총 중앙법률원 부원장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사

OECD 산하 분쟁조정기구 국내연락사무소 한국NCP 위원

노동법이론실무학회 이사

권기상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