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30 11:22

  • 기자탐방 > 생활

경상북도 코호트 격리 복지시설에 마스크 21만 5천매 우선 공급한다

기사입력 2020-03-15 09:3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북도가 코로나19 감염 예방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운영 중인 코호트 격리 사회복지시설에 마스크 215천매를 우선 공급한다. 이번에 공급되는 마스크 215천매는 중국 마윈공익기금회가 15만매, 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65천매를 기탁한 기부 물품이다.

 

 

기부단체에 따르면 당초 경북도에는 68천매를 배정할 계획이었으나, 이철우 도지사가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무엇보다 예방적 코호트 격리 사회복지시설에 마스크 공급이 절실하다는 진정어린 요청에 따라 15만매를 추가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회복지시설은 좁은 공간에 많은 입소자와 종사자가 함께 생활하고 있기 때문에 집단 감염의 우려가 있어 감염병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도에서는 지난 3일에 1차적으로 사회복지시설에 마스크 26천매를 공급했다.

 

도는 지난 39일부터 2주간을 코로나19 대응 총력주간으로 선포하고 이 기간 중에 사회복지시설에 대해 예방적 코호트 격리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 경북도에는 581개의 생활사회복지시설에 입소자 17,508명과 종사자 10,256명 등 모두 27,764명이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도는 코로나19 예방에 마스크 착용이 효과가 있는 만큼 코로나19로부터 도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기부단체로부터 마스크 물량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북도청/정차모 기자]

 

 

 

 

 

문경인터넷뉴스사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