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3 13:37

  • 기자탐방 > 사회

경상북도 도심 상업지, 주택밀집지 주차난 해소 위해 올해 371억 원 투자!

기사입력 2020-04-24 09:3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도심 상업지, 주택밀집지 등 주차난이 심각한 지역의 민원 해소와 사업용 화물자동차의 차고지 증설을 위해 371억 원을 집중 투자, 주차시설 확충에 적극 나선다.

 

 

자동차 보급이 확대되면서 주차문제는 도민의 체감도가 높은 교통 불편 사항중 하나이고, 불법주차와 이에 따른 차량소통 문제 등으로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어 행정력에도 많은 부담을 주고 있다.

 

또 주차공간을 선점하기 위해 이웃 간에 다툼을 벌이거나, 이면도로의 무질서한 주차로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긴급차량의 통행을 방해하여 대형사고를 유발하기도 한다.

 

경북도는 이러한 주민생활 불편과 도민 안전을 위협하는 주차공간 부족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비지원 사업과 도 자체 사업을 병행하여 올해 공영주차장 24개소를 신규로 조성한다.

 

특히 교통이 혼잡한 시가지, 주차난이 심한 주택 밀집지역, 전통시장과 상가가 밀집한 지역 등 주차시설 확충이 시급한 지역을 우선으로 설치하게 된다.

 

이와 함께 사업용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건설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형 화물자동차의 도로변 불법 밤샘주차는 다른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방해하여 교통사고의 위험을 증가시키고, 주택가 주박차로 발생하는 소음매연 등은 생활불편을 야기하게 된다.

 

이에 경북도는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중장기 확충계획을 수립하고 단계적으로 차고지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경주시 천북면에 178면 규모(총사업비 66억 원)의 공영차고지를 준공하여 본격 운영 중에 있다.

 

금년에는 포항시 대송면에 480면 규모(총사업비 241억 원)의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를 착공하여 2022년 하반기에는 화물자동차 운전자에게 차고지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민간자본을 유치, 자동차 정비시설(정비세차주유), 운전자 휴게시설(샤워실, 체력단련실, 수면실 등) 및 편의시설(사무실편의점식당)도 함께 조성할 계획으로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근로여건 개선 및 졸음운전 예방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호진 일자리경제실장은 "주차문제는 도민의 일상생활과 직결되는 만큼 앞으로도 주차난 완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주차공간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며, "서로를 배려하는 도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올바른 주차문화 정착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북도청/정차모 기자]

 

 

국회/정차모 기자 (jcm5429@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