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04 11:38

  • 기자탐방 > 문화

경북관광의 새로운 방향 찾기 '포스트 코로나 경북관광 새길 찾기 간담회' 가져!

기사입력 2020-04-29 09: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28일 경북도청에서 문화관광 전문가와 함께 '포스트 코로나, 경북관광 새길 찾기'라는 주제로 경북관광의 새로운 방향을 찾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도는 코로나19 진정세에 따라 조심스럽게 관광경기를 다시 일으키기 위한 단계별 대응전략을 담은 '포스트 코로나 경북관광 특별대책'을 마련했으며 관계 전문가들의 의견과 자문을 구하기 위해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다양한 분야의 문화관광 전문가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오랜 시간 관광을 연구해 온 한범수 경기대학교 관광개발학과 교수와 서철현 대구대학교 6차산업학과 교수, 박강섭 코트파(KOTFA) 대표, 아침 편지 등의 작가로 유명한 고도원 국립산림치유원장, 글로벌 문화콘텐츠 대표기업 'CJ ENM'의 조은정 캠페인기획국장~

 

 

~글로벌 문화콘텐츠 대표기업 'CJ ENM'의 조은정 캠페인기획국장, 그리고 국내 최대 온라인 여행커뮤니티 '여행에 미치다'의 조준기 대표, 이광수 한국관광공사 대구경북지사장 등이 참석하였고, 경북도에서는 이철우 도지사,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 이희범 경북문화재단 대표와 행정정무부지사를 비롯한 경북도 관련 실국장들이 함께 배석했다.

 

이날 발표된 '포스트 코로나 경북관광 특별대책'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관광 패러다임의 이동과 새롭게 부각될 뉴 노멀 관광트렌드로 해외여행에서 국내여행으로 중심전환, 청정, 힐링, 야간관광 콘텐츠 부각, 밀집대면 기피(untact)에 따른 소규모 가족단위 관광 선호 등을 제시하고 경북이 이러한 뉴 노멀 관광트렌드의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그리고 청정, 힐링 등 뉴 노멀 키워드에 맞는 경북의 관광콘텐츠를 발굴하고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관광이미지 개선, 관광 그랜드 세일, 경쟁력 있는 생태계 조성, 타깃별 전략마케팅 라는 4대 전략을 분야별로 16개 과제로 나누어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간담회에 참가한 전문가들은 모두가 경북관광에 대한 관심어린 조언과 전문적인 제안을 아끼지 않았다. 한범수 경기대학교 교수는 경북에 대한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는 메시지를 주문하면서 '고맙습니다, 그래서 경북입니다.'라는 메시지를 제안하였고 박강섭 코트파 대표는 무엇보다 안전한 관광, 부정적 이미지를 불식시킬 것을 주문했다. 서철현 교수는 가장 구매력이 큰 베이비 부머 세대를 중심으로 경북여행 인증 릴레이 챌린지를 제안했다.

 

조은정 CJ ENM 캠페인기획국장은 현재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암흑기와 같은 지금 시기에 코로나19 종식 후 경북관광에 대한 기대감을 가질 수 있는 디지털 콘텐츠 마케팅에 힘써 줄 것을, 그리고 '여행에 미치다' 조준기 대표는 인스타 핫플이 2030 밀레니얼 세대들이 여행지 결정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며 경북의 적극적인 마케팅을 주문했다.

 

한편, 이철우 도지사는 "비록 코로나19가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사람들의 여행심리는 서서히 회복되고 있으며 본격적인 여행활동 재개로 이어질 것이다. 기약 없는 종식만을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관광을 하반기 도정의 핵심 과제로 추진하여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적극 반영해 관광마케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북도청/정차모 기자]

 

 

 

국회/정차모 기자 (jcm5429@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