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3 13:37

  • 기자탐방 > 문화

영화진흥위원회 국비공모사업 선정돼 전체 35억원 들여 실내스튜디오 설치

기사입력 2020-05-02 13:0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문경시(시장 고윤환)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영화진흥위원회에서 실시한 지역영화창작스튜디오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 15억원의 국비를 확보 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실시한 이번 공모사업은 전국 영화산업의 균형 발전을 유도하고 지역중심의 영화제작 인프라 조성을위한 사업으로 문경시는 근대산업유산인 쌍용양회 문경공장을 야외오픈 세트장으로 활용한 사업계획 제출로 기금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뤘다.

 

전국자치단체 중 문경새재 및 가은오픈세트장 등 최대 규모의 사극세트를 두 곳이나 보유한 문경시는 그동안 실내촬영스튜디오가 없어 날씨가 궂은 날에는 일정에 차질이 생기는 등 어려움이 많았으나 이번 사업으로 연중 촬영이 가능한 명실상부한 종합촬영도시로 우뚝 서게됐다.

 

실내촬영스튜디오 구축을 위해 기금 15, 도비 10, 시비 10, 35억의 사업비가 투입되는데, 쌍용양회 문경공장 부지 내에 높이 15m의 스튜디오 500평과 부대시설 200, 700평 규모의 실내촬영스튜디오를 2021년까지 조성한다.

 

본 사업 추진으로 쌍용양회 문경공장이 근대문화 촬영장소로 주목을 받음은 물론, 촬영인원의 장기 체류로 인한 지역 경기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연중 촬영이 가능한 지역 인프라 구축을 통해 국내외 대표 로케이션 촬영지로 거듭날 뿐만 아니라, 영상도시로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으며 아울러 영상관련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경인터넷뉴스사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