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8-09-14 14:33

투표에 따라서 미래가 달라진다

[社說]彰軒 金允鐸

기사입력 2020-05-07 17:2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올해 초 행정안전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사상 처음으로 우리나라 인구의 절반이 수도권에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의 숫자도 인구수에 비례한다.

 

△ ㈜뉴스코리아네트워크/김천인터넷뉴스 彰軒 金允鐸



헌법재판소가 표의 등가성원칙을 내세워 유권자 최대 선거구와 최소 선거구의 차이를 21 이내로 좁히도록 했기 때문이다. 인구가 많은 지역은 지역을 발전시키고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도 많이 배출할 수밖에 없는 셈이다.

 

이처럼 수도권 국회의원은 증가하고 있지만, 영호남과 강원 등 지방은 인구감소에 따라 국회로 보낼 지역일꾼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 경북의 경우 영주시, 영양군, 봉화군, 울진군과 군위군, 의성군, 청송군, 영덕군이 각각 하나의 국회의원 선거구로, 4개의 시군이 묶여 있는 공룡선거구로 지역 대표성을 찾기에 많이 부족한 실정이다.

 

사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이라고 해서 선거구가 해마다 줄어들고 합해지는 것은 아니다. 충청지역은 오히려 각종 개발에 따른 인구 유입의 영향으로 지역구 국회의원 숫자가 조금 늘었다. 충청지역은 특정한 정당을 지지하거나, 공천만 받았다고 해서 당선시켜주지 않는다. 시장군수도 3선은 꿈꾸기 어렵다.

 

지난 선거에서 호남을 돌풍으로 이끈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허무하게 무너졌다. 국민에게 다가서지 못한 불신이 가장 큰 원인이다. 그리고 국민의당과 결별하고 독자 후보를 냈던 민생당은 단 1석도 확보하지 못하면서 박지원, 천정배, 정동영 등 거물급 정치인들까지 집으로 향했다. 호남 유권자들의 선택도 무섭다.

 

경북은 보수의 성지라고 한다. 이러한 성지는 대한민국에만 존재한다. 어쩌면 정치인이 지역주의를 왜곡시키면서 생명력을 이어오고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것은 출신이 대구경북인 TK후보들이 당선만을 위해서 이 지역의 민심을 이용하기 위해 만든 것인지도 모른다.

 

국회의원도, 재벌도, 명예, 지위도 정의롭지 않으면 가치가 없다. 코로나19사태 가운데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국민의 뜨거운 열망 가운데 마무리되었다. 이제부터 정치인이라면 당리당략을 떠나 정의로움이 넘치는 정치, 지역에 봉사하는 정치, 미래를 열어가는 대한민국 일에 앞장서 주기 바란다.

 

 

 

김대중 기자 (koreainews@naver.com)

iNEWS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