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4 20:11

  • 뉴스종합 > 뉴스종합

이철우 도지사 중대본부 영상회의에서 '전담병원 손실보상금 신속집행' 요청!

기사입력 2020-05-11 10:0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철우 도지사가 지난 9일 각 부처 장관, 시.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에 대한 손실보상금의 빠른 집행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도내 감염병 전담병원이 6곳 있는데, 코로나19 전담치료를 위해 외래입원 등 일반진료를 중단하다 보니 병원마다 경영난이 심각해 임금도 지급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이 많다.

 

 

특히 상주적십자 병원은 지난달 임금 70% 밖에 지급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보건복지부에서 손실보상금을 빨리 집행해 줄 것을 강하게 요청했다.

 

이에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간염병전담병원 손실보상금 준비 거의 끝났다"며 "보상 범위를 합리적으로 해서 병원 손실 최소화 할 것"을 약속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지방의료원의 고충을 이해하고 감염병 전담병원이 코로나19 해결에 적극 협조했는데 이런 고충이 생겨선 안된다. 적극행정을 통해 전담병원들이 배신감을 느끼지 않도록 어려운 점 반드시 해결할 것 부탁한다"며 감염병전담병원 문제해결을 다시 한 번 당부했다.

 

경북도내에는 포항김천안동의료원, 영주상주적십자병원 등 5개의 병원의료원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되어 코로나19 환자의 전문적인 치료를 전담했으며, 국가지정 격리병상을 갖춘 동국대경주병원도 지역의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6개의 병원의료원은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된 2월말부터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후 코로나19 환자치료를 위해 963개의 병상을 확보하고 1,460명의 의료인력을 투입해 1,393명의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에 큰 역할을 담당해왔다.

 

하지만 전담병원 운영으로 일반진료를 중단하게 되고, 이 때문에 병원 수익이 급락해 전년대비 159억 원의 손실액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정부의 지원은 지난 491차 손실보상금 37억 원을 지급한 이후 추가 손실보상이 없어 병.의료원의 경영난은 심각한 수준이다.

 

경북도에서는 의료원의 재정적 어려움 해결을 위해 재난특별교부세 75억원을 교부한 바 있으나, 적십자병원과 동국대경주병원에는 지원근거가 없어 도차원의 지원에 어려움이 있는 것이 현실이다. [경북도청/정차모 기자] 

  

국회/정차모 기자 (jcm5429@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