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3 13:37

  • 기자탐방 > 사회

㈜에코한성, 싱가포르 친환경 인증 획득

국제적 인증기관 통과, 국내엔 아직 인증기준 없어

기사입력 2020-10-13 13:3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친환경 농업용 멀칭필름 전문 제조업체인 에코한성은 지난 107일 친환경 농업용 멀칭필름 브랜드인 본토필름(Bonto-film Agricultural vinyl)’이 싱가포르 환경위원회’(Singapore Environment Council)로 부터 그린 라벨마크를 받았다고 밝혔다. 싱가포르에서 해외 업체가 산화생분해 방식의 농업용 멀칭필름으로 친환경 인증 마크를 받은 것은 에코한성이 처음이다.

 

 

 

싱가포르 그린 라벨링 제도(SGLS)는 지난 1992년부터 싱가포르 환경위원회에 의해 관리되고 있다. 싱가포르 환경위원회는 세계 각국의 환경표지제도 운영기관 협의체인 ‘GEN’(Globel ecolabeling Network)‘의 회원이며, 환경표지제도를 운영 중인 대부분의 국가가 회원으로 가입해 활동 중이다. 우리나라 친환경 인증기관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GEN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그린라벨은 세계3대 친환경인증기관으로 통한다.

 

에코한성이 이번에 싱가포르 친환경 인증을 받은 본토필름 농업용비닐은 국내 최초로 산화생분해방식으로 양산된 제품이다.

 


 

에코한성이 국내가 아닌 싱가포르에서 친환경 인증 마크를 받은 것은 아직 국내에선 산화생분해 방식의 플라스틱 제품(Oxo-Biodegradable Plastic Product)에 대한 친환경인증 기준이 없기 때문이다. 반면 싱가포르는 지난 2013GEN 회원 국가 중 처음으로 산화생분해 플라스틱 제품에 대해서도 친환경 인증을 제정해 운영하고 있다.

 

산화생분해 방식은 먼저 햇빛이나 열에 의해 산화가 된 뒤 박테리아 등 미생물에 의해 생분해가 이루어지고 물과 이산화탄소, 미생물로 환원되어 자연으로 되돌아가게 된다.

 

국내 친환경인증(한국환경산업기술원, KEITI)에는 생분해 인증기준만 있고, 중금속, 토양오염 및 잔류독성에 대한 인증기준은 없다. 하지만 에코한성은 그린라벨을 통해 생분해 인증과 중금속, 토양오염 및 잔류독성 인증도 함께 받았다.

 

에코한성 한재희 대표는 본토필름의 산화생분해 방식이 국제적 인증기관에서 인정받아 기쁘다. 국내에서도 친환경인증 기준을 선정하여 산화생분해 방식이 빠르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뉴스코리아네트워크 (koreai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