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2-23 10:15

  • 뉴스종합 > 뉴스종합

아얀테첨단소재㈜,김천에 1,200억 투자

김천에 첨단소재 부직포 생산공장, R&D센터 신설

기사입력 2021-02-03 16:0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천시(김천시장 김충섭)3일 오전 11시 김천시청 3층 회의실에서 김충섭 김천시장, 하대성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아얀테첨단소재문국현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첨단소재 부직포 생산 공장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은 김천일반산단(3단계)77,187(23,000)부지에 총 1,200억을 투자하여 부직포와 의료용 방호복 생산공장과 R&D센터를 건립, 최소 10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아얀테첨단소재는 글로벌 섬유기업인 한솔섬유의 이신재 회장과 문국현 대표이사가 투자하여 설립한 신규법인으로 코로나19 시대를 맞이하여 늘어나는 의료용 방호복과 그 원료가 되는 부직포의 세계적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첨단소재부직포 생산 공장을 건립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한솔섬유1992년 설립이래 동남아와 중미지역인 과테말라, 니카라과의 글로벌 생산기지에서 월3,500여만장의 니트의류를 생산 미국과 일본, 유럽에 수출하여 지난 20여년간 200배 이상의 괄목할만한 매출신장을 이루어 연매출 약 15,000억원과 7개 해외법인에 37,000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섬유기업이다.


 


 

특히 이번 투자유치는 코로나19로 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도 김충섭시장이 직접 한솔섬유관계자를 만나 투자유치설명회를 갖는 등 적극적인 기업유치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로 이뤄낸 성과이다.


 


 

아얀테첨단소재문국현 대표이사는 김천시와 경북도의 적극적인 투자환경 제공 노력에 감사드린다본 사업은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인 수요증가만을 타겟으로 하는 것이 아니며 증가 추세에 있는 부직포 원료 및 방호복 시장에 장기적으로 대응하고자 결정되었다고 밝혔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우리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날을 앞두고 대규모 투자협약으로 힘찬 출발을 알리게 되어 한솔섬유에 감사하다.’아얀테첨단소재가 세계를 무대로 성장해 나가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리자 (koreainews@naver.com)

iNEWS 뉴스종합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