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09 10:44

  • 기자탐방 > 정치

김태호 의원, 원폭피해 지원 개정 대표발의

피해자의 2·3세 후손까지 확대, 기념사업 시행 등

기사입력 2021-06-04 17:0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국민의힘 김태호 의원은 1945년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서 원자폭탄에 피폭된 한국인 피해자와 그들의 2·3세 후손들에 대한 실태조사와 의료지원 등 지원의 실효성을 확대하는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일 밝혔다.

 

김태호 의원실에 따르면 현행법은 2016년 5월 제정되었지만그동안 실질적인 지원에 한계를 가지고 있었으며 특히 피해자의 자녀 또는 손자녀의 경우 질병 이환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 이들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와 지원이 필요한 실정이다.

 

김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정안은 원폭 피해자의 실태조사 및 의료지원 범위를 피해자의 2·3세 후손들까지 확대하고추모공원 조성 및 위령탑 건립 등 기념사업 시행을 의무화하도록 하였다.

 

또한 피해자 실태조사 및 지원 사항을 심의·의결하는 기구인 한국인원폭피해자지원위원회내에 사무를 처리하기 위한 사무국을 설치하는 등의 조항을 명시화하여 실질적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을 담고 있다.

 

김 의원은 과거 아픈 역사의 피해자와 후손들에게 국가는 책임 있는 모습으로 그들의 상처를 치유해야 한다.”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억울하게 희생된 분들의 넋을 기리고지금이라도 피해생존자와 후손들에 대한 제대로 된 실태조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1945년 일본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서 피폭된 한국인 피해자는 10만여명으로 추정되며현재 생존해 있는 사람은 2,100여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1 (ginews@empas.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