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09 10:44

  • 뉴스종합 > 뉴스종합

정선군, 남면 문곡 시가지

별어곡역-아파트간 횡단지하보도 설치

기사입력 2021-08-19 17:2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정선군(군수 최승준)은 남면 문곡리 별어곡역 옆에 주민들을 위한 철도횡단 지하보도 설치사업을 추진한다.

 

▲ 붉은 색 구간이 공사진행구간이다.(사진제공=정선군)

 

남면 문곡1리는 마을 중앙을 가로지르는 철도로 인해 마을주민들이 가까운 거리를 멀리 우회하여 통행하고 있으며, 철로를 무단횡단하여 공중사상사고가 발생하는 등 통행불편과 철도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군에서는 사업비 8억원을 투입하여 사람만 통행 가능한 폭 3M, 높이 2.5M 지하보도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군은 올해 11월 준공 예정인 정선읍 오반동 철도가도교 재가설 사업과 남면 무릉리 황지가도교 확장공사를 위해 정선군 관광열차인 A-트레인 운행이 잠정 중단된 상태이다.

 

지하보도 설치는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하여 올해 9월 착공하여 A-트레인 운행 중지 기간인 내년 114일까지 암거 등 구조물 설치를 완료하여 열차 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암거 내부 인테리어, CCTV, 조명시설 등 부대시설 설치 마무리 후 내년 5월 개통할 예정이다.

 

유수근 도시개발담당은 지하보도가 개통되면 주민들의 통행불편이 해소되고 철로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고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효정 기자 (ginews@empas.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