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4 16:20

  • 기자탐방 > 정치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시청 신청사-제2빙상장 예정지 방문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심사를 위한 현장 점검

기사입력 2022-03-18 15:4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시청 신청사-제2빙상장 예정지 방문
►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심사를 위한 현장 점검

대구광역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윤영애)
가 제289회 임시회 기간인 3월 17일(목) 옛 두류정수장 부지에 위치한 시청 신청사 건립 예정지와 신서혁신도시 내 제2빙상장 건립 예정지를 찾아 사업계획 및 추진상황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제289회 임시회에 제출된 2022년 수시분 제1차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의 심사에 앞서 주요 사업 대상지를 직접 찾아 사업추진 전반을 확인하여 심사의 내실을 더하기 위한 것이다.

기획행정위원회 위원들은 사업 관계자로부터 추진현황과 향후계획 등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현장을 곳곳을 둘러보았다.

해당 사업들이 시민의 복리 향상과 생활편의 개선에 직결되는 최대 현안 사업으로 시민들의 관심이 큰 사업인 만큼, 차질 없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사업은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부지에 총사업비 3,312억원을 들여 연면적 105,496㎡ 규모로 본청청사-의회청사-민원인 편의시설 등을 조성할 예정이며, 2026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구 제2빙상장 건립 사업은 총사업비 150억원을 들여 동구 각산동 1174-2번지에 연면적 4,000㎡(지하1층, 지상2층) 규모로 아이스링크와 부대 편의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2024년 하반기에 준공할 계획이다.



 



윤영애 기획행정위원장은 현장을 둘러본 뒤, “이번 현장 방문을 통해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에 대한 빈틈없는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하면서,

"관련 사업들이 시민의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는 사업인 만큼, 향후 추진 일정에 따라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공유재산 관리계획은 지방자치법,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 등 관련 규정에 따라 공유재산의 취득이나 처분을 위한 예산편성 이전에 의회의 사전승인을 받게 되어 있다.
 














 

정효정 기자 (ginews@empas.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