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11 11:12

  • 뉴스종합 > 뉴스종합

우수농산물 출하보다 더 중요한 농업인 안전

김천시, 농산물도매시장 개장 대비 생활방역 태세 사전구축

기사입력 2020-06-01 15:3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천시(시장 김충섭)56일부터 포스트 코로나19 대응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변경됨에 따라 오는 6월 김천시농산물도매시장 본격 개장에 대비하여 지속가능한 생활방역 태세로의 전환을 사전 완료했다고 밝혔다.


 


 

김천시는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실천하여 330일 이후 코로나19로 인한 확진자가 발생되지 않고 있지만 불특정 다수가 밀집하는 도매시장의 특성상 순간의 방심이 코로나19의 집단감염을 다시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필수불가결한 생활방역 조치를 사전에 취한 것이다.

 

정부가 발표한 '생활 속 거리두기'공동체집단방역 기본수칙에 따라 김천시는 농산물도매시장 내 생활방역을 책임지는 방역관리자를 별도로 지정하고 세부 생활방역지침을 수립하였으며, 도매시장관계자 및 중도매인 간담회를 실시하여 이에 대한 사전 교육을 실시하였다.


 


 

세부생활방역지침에 따르면 농산물도매시장 입구에 '생활 속 거리두기'개인방역 및 집단방역 기본지침과 관련한 입간판 및 현수막을 설치하고, 출입구에서 부터 도매시장을 출입하는 중도매인 및 출하 농업인을 대상으로 손 소독 실시, 마스크 필수 착용, 발열 및 호흡기 증상여부 체크, 방문 기록관리, 2회 환기 및 주기적 소독을 의무적으로 실시하게 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특히 생활방역으로 전환된 시점에서 코로나19의 전파가 주춤한다고 해서 방심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코로나19로 부터 도매시장 내 중도매인 및 출하 농업인들이 안전을 보장받기 위해서는 도매시장 생활방역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방역관리자의 요청에 중도매인 및 출하 농업인 스스로가 적극 협력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김천시는 도매시장 출하 농업인들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작년 특별교부세를 포함, 14억여원의 사업비로 농산물도매시장 내 경매장 증축 및 전자경매시스템 보완 등 시설장비를 확충한 바 있다.

 

 

 

 

 

김광수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