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06 17:21

  • 뉴스종합 > 뉴스종합

파주시,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에 사활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추진단’ 본격 가동

기사입력 2020-06-01 17:0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파주시는 경기도의 2개 기관 신설 및 3개 산하기관 이전 검토 움직임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추진단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1일 시에 따르면, 시는 그동안 경기도 산하기관 북부 이전 움직임에 맞춰 경기도의 방침 결정과 동향에 촉각을 세우고 입지 타당성과 필요성 등 유치 실현에 필요한 전략 마련에 몰두해 왔다고 밝혔다.

 

우선, 올해 하반기 신설이 예정되고 있는 경기교통공사의 경우 유치 시, 기대 및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하고 유치에 사활을 걸고 전력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특히, 파주시는 경기교통공사가 통일경제시대를 대비해 향후 남북한을 아우르는 경기도 대중교통 사업을 추진해야 하는 기관인 만큼 파주시야말로 향후 한반도 통일시대에 남북을 이어주는 물류와 교통의 핵심 도시로서 경기교통공사 입지 최적지임을 강조하고 있다.

 

아울러, 파주시가 경기도 대표적인 도농복합도시로서 경기도의 각종 교통사업 추진 시 각 사업에 대한 모니터링에도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취약지역에 대한 도시형교통모델, 맞춤형 사업, 공영버스 운영 등 향후 경기교통공사에서 추진할 사업에 대한 효과분석을 통해 경기도만의 교통모델을 확립하기에 가장 적합한 도시라는 점도 유치의 당위성으로 제시하고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그동안 접경지역 각종규제로 인해 희생을 감수해야했던 파주시민의 소외감 해소를 위해 경기교통공사 유치를 반드시 성공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파주는 통일시대 유라시아 진출의 관문으로서 철도교통과를 직제에 두고 광역철도행정을 역점 추진하고 있으며 도농복합형 교통의 선도도시로서 천원택시 성공, 마을버스준공영제 시행 등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교통복지를 실현해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기관의 입지에 적합한 접근성과 사업시행에 필요한 인프라를 적극 제공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파주시는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추진단 태스크포스(TF)의 본격 가동을 통해 가용한 모든 자원과 인력의 협력 체제를 구축해 경기교통공사를 비롯한 신설·이전 예정 기관의 공모 및 심사기준에 맞춘 적극적인 대응으로 반드시 산하기관 유치를 성사시킨다는 각오다.

박종국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