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11 11:12

  • 뉴스종합 > 뉴스종합

코로나19 사태 70일간의 생생한 기록!

김천의료원 ‘코로나19 사투의 현장에서’라는 책 발간

기사입력 2020-07-21 00:4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천의료원은 코로나19와 치열한 사투를 벌인 의료진 및 직원들의 현장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은 코로나19 사투의 현장에서라는 책을 발간했다.


 



코로나19 사투의 현장에서에서는 알려지지 않았던 코로나19 의료 현장의 촉박하고 긴밀했던 이야기들과 입원 환자들의 모습을 보고 느낌 소회를 직접 기록하여 김천의료원 전 직원들의 경험담을 모아 편찬됐다.

 

이 책은 김천의료원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되면서 시작해 사명감으로 코로나19에 맞서 싸운 의료진과 직원들이 직접 쓴 치열한 현장과 의료원에서 겪은 안타까운 일들이 생생하게 그려져 있다.

 

, 코로나19 확진환자와 직접 대면하는 의료진뿐 아니라 시설, 청소 담당 직원 등 코로나19와 싸워 이겨낸 김천의료원, 감염병 전담병원에서 지정되고 해제되기까지 70일간 결코 평범하지 않은 일상도 만날 수 있다.

 

김미경 의료원장은 의료진 및 신입간호사부터 공중보건의 기술직까지 최일선에서 느낀 공포와 그 속에서 발견한 감동을 책으로 담았으며 김천의료원이 재난 및 감염병 발생 등 공공병원 역할에 충실해 도민과 시민이 믿고 찾을 수 있는 병원이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 "코로나19 사투의 현장에서의 생생한 기록을 남길 수 있도록 기꺼이 나서준 의료진 및 직원들의 땀 흘린 노고에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인사의 말을 전했다.

이상욱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