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11 11:12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경북교육청, 전국 시·도교육청 최초 작업환경측정

급식종사자 건강장해 예방과 쾌적한 작업환경 조성

기사입력 2020-07-21 13:0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7월부터 11월까지 전국 시·도교육청 최초로 급식종사자의 건강장해 예방과 쾌적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해 도내 조리교 651개교를 대상으로 급식소 내 소음 작업환경측정을 한다.

 



작업환경측정은 작업환경 실태 파악을 위해 해당 근로자 또는 작업장에 대해 시료(화학물질, 분진, 가스, 소음 등)를 채취하고 분석·평가하는 것을 말하며, 결과에 따라 작업환경 개선의 필요성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이 된다.

 

지난해 조리교 12개교를 대상으로 급식소 내 유해인자(일산화탄소, 소음, 화학물질 등) 발생 여부를 표본 조사한 결과, 소음 수치가 허용기준 경계치에 가깝게 도출됐다.

 



이에 따라 올해는 측정대상을 조리교 651개교로 확대하고 고용노동부로부터 지정받은 작업환경측정기관에 의뢰해 소음 수준을 전수조사한다.

 

측정 결과 노출기준을 초과하는 학교는 특수건강진단 실시, 시설·설비개선 등 급식종사자의 건강 보호와 증진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주기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심원우 교육안전과장은 “작업환경측정은 근무환경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확실한 방법으로, 이번 측정은 급식종사자의 건강을 보호하고 유지·증진 시키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며“꾸준한 관리와 측정대상 확대를 통해 보건증진 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안전하고 건강한 경북교육을 이루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북인터넷뉴스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