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3 14:11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김천시, 집중호우 대비 긴급대책회의 개최

김충섭 시장,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 당부

기사입력 2020-08-10 11:0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충섭 김천시장은 전날부터 집중호우가 이어지고 있는 8일 시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송언석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를 당부했다.


 


 

시에 따르면 7일 오전8시를 기점으로 김천시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으며, 8일 오전 8시까지 평균 169.2, 최고 209.5(지례면)의 폭우가 쏟아졌다.

 

지금까지 폭우로 양천동 인근 하천 및 농소면 연명리 하천 제방이 일부 세굴됐으며 차량 침수 및 창고 파손 등 사유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현재 시는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를 발령해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 중이며 신속한 복구 및 대처로 단 한 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김충섭 시장은 평화가도교 및 교동가도교 침수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황금동 자래봉길에서 발생된 이재민(8가구)을 방문해 위로하고 신속한 복구를 약속했다.


 


 

김충섭 시장은 집중호우가 계속되면서 하천변과 저지대 지역 침수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으로 침수우려 도로 출입 통제 및 주민 대피 등 주민 보호대책을 우선적으로 취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많은 비가 예상되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치 않고 총력 대응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광수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