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18 15:40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고양시, COP28 유치 본격 ‘시동’

COP28 유치위한 제도적 행정적 기반 마련

기사입력 2020-08-10 15:5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고양시가 유엔기후변화협약 제28차 당사국총회(COP28)를 유치하기 위하여 관련 조례 마련 및 한국판 뉴딜 정책을 준수하는 사업계획을 이행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는 유엔기후변화협약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매년 말 2주 동안 개최하며 개최지는 5개 대륙 순환원칙에 따라 매 5년마다 각 대륙별로 결정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하여 개최될 예정이었던 영국 글래스고가 내년 11월로 연기됐으며 이에 아시아지역은 2023(COP28)에 당사국총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특히, 지난 730일 기획재정부 국제행사심의위원회에서 COP28을 국가행사로 최종 승인함에 따라 고양시는 COP28 국가행사 확정에 따른 고양시 유치 및 탄소중립도시를 조기 구축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제도 및 행정 기반을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하여 시는 지난해 파리협정을 준수하는 환경정책을 수립하여 2030년 온실가스 배출전망치(BAU) 대비 32.8% 감축목표를 설정하였고 기후변화대응 조례 제정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위기에 선도적으로 대응하는 글로벌 리더로 나아가고자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생태적 탄소저장고인 장항습지를 람사르 습지로 단독 등재 추진하기로 환경부와 지난해 합의함으로써 자연 생태적 유치 기반 여건을 충족하였다는 평가다.

 

특히, 지속가능한 자립형 에너지 정책추진을 위해 태양광 발전 사업에 104억원을 투입하여 23개 에너지자립마을 조성과 민간협동조합 시민햇빛발전소 7개소 건립 등 그린뉴딜정책에 대한 지자체의 역할을 선도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2024년까지 시비 224억원을 투입하여 마을버스의 75%를 전기차로 교체하고 시 관용차량 전체를 전기차로 구매하기로 하는 등 친환경 모빌리티 확산을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건강한 녹지가 공존하는 쾌적한 도시환경 부활을 위해 전국최초나무권리선언문을 선포하여 30년 이상 수목 벌목 원칙적 금지, 무분별한 가로수 가지치기 제한 등 공공수목관리의 기본이념을 정립했다.

 

고양시 공릉천 등 4개 하천에 고양하천 푸른숲 100리길을 조성하여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생활밀착형 도시 숲 확대로 고양시의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가치를 담은 청사진을 마련하고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시는 현재 그린뉴딜과 관련한 40여개 탄소저감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밝히며, “이번 COP28 유치 추진 과정에서 시민단체 등과의 협력을 통해 탄소중립도시로 한 발짝 더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종국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