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3 13:37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경기도 독립야구 김동진 선수, KBO 신인 지명…프로선수 꿈 이뤄

21일 KBO 리그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경기도 독립야구리그 파주 챌린저스 소속 김동진 선수 삼성 라이온즈에 지명

기사입력 2020-09-21 16:5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경기도 독립야구단 파주챌린저스 소속 김동진 선수가 한국야구위원회 신인 드래프트에서 삼성 라이온즈에 지명돼 프로선수의 꿈을 이루게 됐다.

2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이번 2021 KBO 리그 2차 신인드래프트에는 고등학교 졸업예정자 856명, 대학교 졸업예정자 269명, 해외 및 독립야구 등 기타선수 8명 등 총 1,133명이 참여했으며 이 가운데 100명의 선수가 프로구단의 지명을 받아 11: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 드래프트에 참여한 경기도리그 참여선수는 4명으로 각 구단 스카우터들이 가장 주목한 파주 챌린저스의 내야수 김동진 선수는 지난해 경기도 독립야구리그에서 타율 1위에 이어 올해에도 리그 타율 1위를 기록 중이다.

경기도는 지난해 4월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으로 전국 최초 경기도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를 운영 중이다.

연천미라클, 파주챌린저스, 고양위너스, 용인빠따형이 소속돼 있으며 오는 11월까지 108경기와 결선리그 5경기 등 총 113경기를 치른다.

도는 리그 운영뿐만 아니라 프로구단을 초청한 자체 드래프트를 통해 경기도 독립야구 소속 선수들이 프로에 더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선수들이 실패에 좌절하지 않고 꿈을 향해 달려갈 수 있도록 독립야구리그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서연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