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3 13:37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경북도, 내년도 환경부 국가 예산 24.2% 증액

기사입력 2020-09-21 15:0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내년도 환경부 국비 예산을 5587억원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4497억원보다 24.2%(1,090억원증) 증액된 수치이다.

 

스마트_관망관리_시스템_체계도



주요 내역은 미세먼지 문제 및 기후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한 그린뉴딜 관련 사업인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523억원,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337억원, △소규모 영세 사업자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 130억원이 편성됐으며, 물 환경 정책 수요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 569억원, △노후상수도정비사업 946억원, △하수관로 정비사업 539억원 등을 확보했다.

 

구미하수처리장



특히, 저탄소 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그린 경쟁력을 높이고 도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 전기자동차 보급사업과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 등을 장기 전략으로 지속적으로 확대․추진할 계획이다.

 

최대진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올해 초부터 대구지방환경청, 환경부, 기획재정부 등을 수시로 방문해 사업의 타당성‧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국비 확보를 위해 1년간 노력한 결과이다”라며, “국비 추가확보를 위해 주요 현안사업에 대하여 시‧군공무원, 지역 국회의원 및 출향인사들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국회에서 국비예산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경북인터넷뉴스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