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3 13:37

  • 뉴스종합 > 뉴스종합

이철우 도지사, 시군 부단체장과 추석명절 종합대책

기사입력 2020-09-22 16:3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22일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이철우 도지사 주재로 추석명절 종합대책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영상회의는 편안하고 안전한 추석명절을 위해 경북도가 마련한 추석명절 종합대책 분야별 실행 과제들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 회의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전국적 인구이동으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경북도와 23개 시군의 철저한 방역대책 추진상황 점검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와 잇따른 태풍 피해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회복하기 위한 민생경제 활성화 대책을 중점적으로 다뤘다.

 



먼저 추석 명절대책과 관련해 경북도 각 실국별 세부 추진계획을 보고하고, 시‧군 협조사항을 전달하는 순서로 진행되었으며, 이후에는 이철우 도지사가 직접 시‧군 부단체장과 영상대화를 연결해 23개 시‧군의 명절 준비상황 및 현안사항을 청취하고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철우 도지사는 연휴기간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귀성객들의 고향방문 자제를 권고하고 방역수칙 준수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방역 실시를 지시했다.

또한 연휴기간 중에도 코로나19 실시간 대응과 의심‧확진 환자에 대한 신속한 진단검사와 치료를 실시해 선제적이고 빈틈없는 방역‧의료 대응을 주문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 대한 시‧군별 실정에 맞는 맞춤형 대책 추진과 소비활성화를 통한 내수진작에도 신경을 써줄 것을 당부했다. 또, 지난 여름 긴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인한 농‧축산물의 물가 상승이 우려됨에 따라 추석 제수용품 수급 안정에도 면밀히 살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이 도지사는 도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강조하며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다중이용시설과 화재취약시설의 안전점검 실시와 경찰서, 소방서 등 관계기관과 공조체계를 구축해 각종 재난‧재해와 안전사고 대응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지시했으며, 시군 주요 도로 사전정비를 통해 귀성객들의 안전한 수송대책을 추진해 줄 것을 강조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추석 명절기간 동안 각 분야별 대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귀성객과 도민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공직자 모두가 비상 상황임을 인식해 긴장의 끈을 놓지 말 것”을 당부했다.

 

또한“모두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명절을 맞아 소외된 이웃이 없도록 따뜻하게 보살피고 챙겨 행정공백을 느끼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9월 20일부터 10월 4일까지 2주간을 추석명절 종합대책 중점추진기간으로 정하고 4대 분야(▴방역‧의료 ▴경제활성화 ▴안전‧교통 ▴생활안정), 12개 중점과제(비상방역체계 및 의료대책, 소비촉진, 소상공인‧취약계층 지원, 물가안정, 재난재해 예방, 교통수송, 민생안정 등)에 대해 전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경북인터넷뉴스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