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3 13:37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고양시 소재 대학으로 한국어과정 연수온 네팔인 11명 확진

네팔 당국서 음성판정 받고 출국, 한국 도착 후 선별검사서 확진

기사입력 2020-10-11 19:5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고양시 내유동 소재 국제법률경영대학원대학교로 한국어과정 연수온 네팔인 43명 중 11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11일 고양시에 따르면 이들은 10일 오전 7시 경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입국 절차 진행 중 1명에게서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났고 유증상자 1명만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가 나올 동안, 나머지 42명은 4시간 정도 공항에서 대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유증상자는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학교 측은 결과 확인 후 인천공항에서 버스 2대를 이용해 이들 43명을 곧바로 덕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시켰다.

 

나머지 42명은 10일 오후 2시경 검사를 받았고, 42명 중 11명이 11일 오전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양성판정을 받은 11명은 안산생활치료센터 격리병상에 입원 예정이며, 음성판정을 받은 29명과 재검 예정인 3명은 현재 11실로 구성된 기숙사에 격리 중이다.

 

또한 이들과 접촉한 9(관리자 6, 버스기사 2, 유학생 1)은 자가격리 조치됐으며,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할 예정이다.

 

한편, 연수를 위해 입국한 43명은 네팔 출국 전 72시간 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확인증을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입국 후 대거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이에 대해 고양시는 입국과 동시에 단체 해외 입국자 모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면 보다 빠른 대응이 가능했음에도 불구하고 나머지 42명을 4시간여 공항에 대기시켰을 뿐 검체 채취를 하지 않은 점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아울러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단체 해외 입국자에 대한 공항 검체 채취를 의무화 하도록 강력히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시는 또 이번 사례에서 보듯이 유학·연수 등의 경우 단체 입국자가 많아 집단 감염의 위험성이 높은 만큼 강화된 방역 관리방안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시는 구체적으로 유학·연수로 인한 단체 해외입국 시 관련 부처가 해당 지자체에 입국자 명단을 반드시 통보하여 선제적 대응이 가능하도록 중대본에 건의했다.

박종국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