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3 13:37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경북교육청, 최근 4년간 재난 피해에 100억 원 지원!

기사입력 2020-10-12 14:3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사회·자연 재난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가정의 고등학생 20,164명에게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 100억4360만 원을 지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지원 내역은 2017년 포항, 경주 지진 때 1,687명에게 19억 원, 2018년 영덕, 경주 지역의 태풍 콩레이 피해 때 28명에게 2,100만원, 지난해 영덕, 경주, 성주, 울진 지역의 태풍 미탁 피해 때는 10명에게 750만 원을 지원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라는 한 번도 겪지 못했던 사회적 재난과 연속된 3개의 태풍이라는 자연재난이 동시에 발생했다.

 



이에 경북교육청은 코로나19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18,396명의 학생에게 1학기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 81억 원, 태풍 바비, 마이삭, 하이선 피해 회복을 위해 43명에게 1,510만 원을 지원했다.

 

이번 태풍(바비, 마이삭, 하이선) 피해가구 가정의 학생 중 아직까지 학비지원 신청을 하지 못한 경우 오는 23일까지 피해사실확인서를 학교에 제출하면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임종식 교육감은 “최근 지진, 태풍 등 자연재난이 점점 늘어가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이러한 어려운 상황에서 한 아이도 소외되지 않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경북인터넷뉴스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