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30 11:22

  • 뉴스종합 > 뉴스종합

연천 대전리산성 경기도문화재 지정

고구려, 신라, 나당전쟁 역사 두루 갖춘 역사문화도시로 거듭

기사입력 2020-11-08 12:5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연천군은 연천 대전리산성이 경기도문화재로 최종 지정됐다고 밝혔다.
 


지난 522일 제2차 경기도 문화재위원회 심의에서 예비 지정된 바 있는 대전리산성은 제6차 경기도 문화재위원회 심의(10.29일 개최) 결과 자랑스러운 경기도 문화유산으로 인정받았다.
 

연천 대전리산성은 삼국시대 말 신라와 당나라 간에 벌어진 나당전쟁의 최대 격전지인 매초성으로 알려져 있으며 임진-한탄강 일대에서 발굴조사 돼 신라 성곽의 구조가 확인된 최초의 유적이라는 점이 중요하게 평가됐다.
 

대전리산성은 연천군 청산면 대전리 산10번지장탄리 산248번지 일원에 위치한 삼국시대 테뫼식 석축산성으로 한탄강에 면한 성재산의 남서쪽 봉우리 정상부에 위치하고 있다.
 


성의 규모는 둘레 674m, 성내부 면적 13,086로 크지 않지만 추가령 구조곡을 따라 남북을 연결하는 고대 교통로(삼방로)의 한탄강 도강지점을 통제하는 군사적 요충지라 할 수 있다. 6세기 말 신라에 의해 처음 축조됐으며 나당전쟁 시기에는 전쟁의 승패를 결정짓는 매초성 전투가 벌어진 역사 깊은 장소다.
 

그간 연천군은 임진강 이북의 고구려유적인 호로고루, 당포성, 은대리성이 문화재로 지정되어 주목을 받아왔으나 임진-한탄강 이남의 신라 유적들은 상대적으로 저평가돼왔다.
 

그러나 이번 연천 대전리산성이 경기도문화재로 지정되면서 연천군은 고구려뿐만 아니라 신라와 나당전쟁의 역사를 두루 살펴볼 수 있는 역사문화도시로 거듭나는 계기를 맞게 됐다는 평가다.
 


연천군은 한반도 최초의 인류정착지인 전곡리 구석기유적을 비롯해 삼거리 신석기유적, 청동기시대 고인돌유적, 초기 백제의 적석총과 마을 유적, 고구려 3대성, 신라 마지막왕 경순왕릉, 고려 태조 왕건의 태묘 숭의전까지 한반도의 역사를 통시적으로 잇는 역사유적들이 즐비하다.
 

대전리산성이 경기도문화재로 지정됨에 따라 삼국시대와 통일신라시대를 연결하는 퍼즐까지 완성되면서 연천군은 명실공히 한반도의 역사책으로 불릴만한 역사문화관광자원을 갖추게 됐다.

박종국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