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19 11:32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구리시, 국토부 ‘주민 주도 맞춤형 도시재생 예비사업’ 선정

사업비 국·도비 1억원 확보, 활력 잃은 구도심 활성화 기대

기사입력 2020-12-27 17:3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지난 11월 국토교통부에서 공모한도시재생 예비사업이 선정되어 국·도비 1억원 사업비를 확보했다.
 


도시재생 예비사업은 활력을 잃은 구도심 마을 단위를 대상으로 지자체와 협력하여 주민 스스로 지역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반을 조성하는 소규모 재생사업으로 65%의 국ㆍ도비 지원 되는 사업이다.

 

구리시는 도시재생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주민들과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사업운영 계획을 수립, 마을의 다양한 연령층과 공간을 연계하여 공동체를 회복하고, 주민의 참여 증대 및 활동 거점의 마련을 목표로 내년 1년 동안 운영된다.

 

주요 사업으로는 갈등 회복 및 연령별 공동체 회복 모임 운영 주민 중심의 지역관리 쳬계 구축 마을 내 공동이용시설 및 기반시설 확충 등이 추진된다.

 

안승남 시장은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여 공감대를 갖춘 지역 맞춤형 소규모 재생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며, “금번 공모사업 선정을 계기로 시 전체의 지속 가능성 확보를 위한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기존의소규모 재생사업주민참여 프로젝트등이 통합되어도시재생 예비사업으로 격상된 이후 첫 시행 된 올해 공모에는 전국에서 120개 사업을 신청하여, 서면 평가와 발표 평가 후,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경기도 10개시·12곳 등 전국 86곳이 선정됐다.

최용석 기자 ()

iNEWS 뉴스종합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