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19 11:32

  • 뉴스종합 > 뉴스종합

나도 이제 시집을 낸 시인이에요!

개령초, 시울림 발표회 및 ‘부끄럼쟁이 축구공’ 시집 출간

기사입력 2020-12-29 18:3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개령초등학교(교장 허영란)에서는 전교생(49)을 대상으로 시울림 발표회를 하고 전교생 시집부끄럼쟁이 축구공을 출간했다.


 



올해 경상북도교육청으로부터 시울림이 있는 학교로 선정된 개령초등학교는 모든 학생이 학년에 맞는 어린이 시와 동시집을 읽고 시에 대한 생각과 느낌을 나누고, 자신의 시 공책인 시가 내게로 왔다.’를 가지고 일주일에 한 편씩 시를 쓰고 시화를 만들었다.

 

개령초는 시울림이 있는 학교를 실천하기 위해 복도환경에도 학년별 시와 노래를 선정하여 음악감동 행복한 우리라는 제목으로 1학기와 2학기에 다른 시와 노래를 게시하여 학생들이 일상생활에서 시와 노래를 가까이 접하고 즐겨 부르고 낭송하는 환경을 조성하기도 했다.

 

코로나 19 상황에서도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저학년(1~3학년)과 고학년(4~6학년)으로 나누어 자신이 좋아하는 시 또는 자신이 직접 지은 자작시를 친구들 앞에서 낭송하는 시울림 발표회를 가졌다. 무대에서 시를 낭송하는 친구는 자부심을, 듣는 친구는 흥미와 감동을 느끼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다.


 



전교생이 자신이 직접 지은 시 한편씩을 모아 부끄럼쟁이 축구공이라는 시집을 출간했다. 학생들의 시 한편마다 시에 어울리는 그림이 실린 이 시집을 전교생이 모두 한권씩 가지게 되어 모두 시인이 된 듯 기뻐했다.

 

시집 제목인 부끄럼쟁이 축구공은’ 3학년 박동훈의 시로 축구공도 부끄러워하네.// 축구공을 뻥! 하고 찼더니/ 들어가라는 골대에는 안 들어가고// 풀과 꽃들이 가득한 꽃밭으로 굴러가/ 제 몸을 숨기네./에서 제목을 가져왔다.

 

6학년 임가연 학생은 처음에는 시 쓰기가 귀찮고 어려웠는데 1년간 꾸준히 시 감상을 하고 내가 직접 지은 시를 무대에서 낭송해보니 뿌듯한 마음이 들고 시가 가깝게 느껴졌습니다라고 했고, 1학년 김채원 학생은 내 시가 실린 시집을 받아서 너무 좋아서 하늘로 올라갈 기분이고 내가 시인이 된 것 같아 행복해요라고 했다.

 

허영란 교장은 시를 읽고 쓰고 낭송하며 전해지는 그 행복함으로 기쁨이 더해지고, 즐거움은 배가 되며, 어려운 상황은 거뜬히 이겨낼 수 있는 우리 아이들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이상욱 기자 ()

iNEWS 뉴스종합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