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2-25 10:39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김천우체국 직원의 신속한 대처, 큰 화재 막아

김천소방서, 우체국 직원의 초기 진압에 감사 표해

기사입력 2021-02-17 18:3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천소방서(서장 박경욱)는 우체국 직원의 신속한 대처로 화재를 초기에 진압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천소방서는 지난 16일 20시경 모암동 소재 철물점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즉시 출동하였다. 이번 화재를 신고한 사람은 근처 우체국에서 당직근무 중인 직원이었다. 우체국 직원 김○○씨는 당직실에 있던 중 펑하는 소리를 듣고 나와 보니 불길이 일어나고 있어 119에 신고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있던 동료직원은 즉시 소화기를 가져와 불길을 초기 진화하였다.

 

우체국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화재는 크게 번지지 않고 초기 진화되었으며 인명피해 또한 없었다.

 

이번 화재는 주변에 비치한 소화기로 초기 화재대응을 통해 대형화재 위기를 방지하고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던 소화기의 중요성을 보여주고 있다.

 

박경욱 김천소방서장은 “우체국 직원들의 초기 진압이 없었다면 연소 확대되어 큰 화재로 이어질 뻔 했다”며 그들의 신속한 대처에 거듭 감사의 인사를 표했다.

 

경북인터넷뉴스 ()

iNEWS 뉴스종합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