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08 11:05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김천대 스쿼시부 ‘창단 13일 만 전국 최강’!

제17회 대한체육회장배 전국스쿼시부 선수권대회 복식부 우승 차지

기사입력 2021-04-04 21:4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천대학교(총장 윤옥현) 스쿼시부가 창단 첫해 첫 전국대회에서 남자 대학부 복식 우승, 단식 3위를 기록하는 등 놀라운 성과를 올렸다.


 



지난 1일 김천스쿼시경기장에서 개최된 제17회 대한체육회장배 전국스쿼시 선수권대회에서 김천대 이용정(항공호텔비즈니스학과), 김승현(한공호텔조리학과)선수가 복식에서 시상대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 단식에서는 두 선수 모두 준결승에 올라 3위를 차지하는 등 신생팀답지 않은 결과를 이뤄내 스쿼시계에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17회 대한체육회장배 전국스쿼시 선수권대회 남자 복식 결승은 전국 최강 중앙대(김석진, 이현욱)와의 맞대결이었다.


 



최강의 복식조와 신생 유망주들의 패기가 맞붙으면서 초반부터 팽팽한 접전이 지속됐다. 세트스코어 1-1에서 마지막 세트 역시 승부의 기울기를 예측하기 힘든 10:10 타이브레이크 상황까지 이어지면서, 운명의 1점을 먼저 획득하는 팀이 시상대의 꼭대기를 점령하게 되는 긴박함 속에 이용정 선수의 날카로운 샷으로 숨 막힌 명승부의 마무리를 장식했다.


 



김천대 스쿼시부 주장 이용정 선수는 부모님과 지도자 선생님께 감사드리며, 특히 충북 스쿼시 연맹 김두한 전무님이 어려울 때 마다 자상한 관심과 함께 늘 지켜주시며 대학진학의 길도 이끌어 주셨다, 고맙다는 낯간지러운 말보다 앞으로 더 큰 성과로 보답 드리겠다는 당찬 포부를 드러내었다.


 



김승현 선수 역시 부모님께서 가장 기뻐해 주실 것 같았는데, 감독님이 더 기뻐하셔서 당황스러웠다. 사실, 제주도에서 낯선 김천으로 옮기는 과정이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제주도 스쿼시연맹의 김계형 전무님의 적극적인 추천이 있었기에 그 결정에 대한 의심이나 두려움은 절대 없었다. 앞으로 계속 지켜봐 주신다면 조금 더 다른 김승현의 모습을 관찰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신인다운 당돌한 변을 밝혔다.


 



정창욱 초대감독은 신생팀은 원래 힘들다, 선수 구성과 훈련 등 어려움이 많은데 윤옥현 총장님의 결단으로 동계 방학부터 대회 준비를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해 주셨으며, 경북과 김천 스쿼시 연맹 역시 물심양면으로 후원해 준 덕분에 이런 생각하지도 못한 결과를 이루어 낸 것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 선수들이 하나가 되어 창단 팀의 어려움을 잘 극복해낸 결과라고 믿는다, 주위의 도움과 더불어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한편, 17회 대한체육회장배 전국스쿼시 선수권대회에서 김천대학교 복식부 우승을 이끌어내는 쾌거에 이어 중등부 남자개인전 김천중앙중 이동욱 선수가 3, 초등부 남자개인전 김천부곡초 이동화 선수가 우승 등 꿈나무들도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김천의 스쿼시 위상을 높였다.



 

이상욱 기자 ()

iNEWS 뉴스종합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