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08 11:05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경북도 방문한 가봉대사... 유네스코 문화유산 큰 관심

기사입력 2021-04-06 14:4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6일 카를로스 빅토르 붕구 주한외교단장(가봉대사)이 도청을 방문해 이철우 도지사를 예방하고, 경상북도-주한외교단 간 교류협력과 상생발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빅토르 붕구 주한 가봉대사는 주한외교단장(외교공관 113개 대표)이자 주한아프리카 외교단장을 겸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경상북도와 가봉 간 교류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을 뿐만 아니라, 5월 주한외교공관 초청을 앞두고 예방이 이루어진 것이라 더욱 뜻깊다.

 

카를로스 빅토르 붕구 대사는 “가봉의 봉구 전 대통령의 한국 사랑으로 재임기간 4번을 방문하며 가봉과 한국의 교류가 시작되었고, 1973년도부터 한국의 중소기업들이 가봉에 진출하여 현재까지 커뮤니티를 잘 이루고 있다” 며, “이번 경상북도 방문이 양 국가의 우호를 다지기를 기대하고, 특히 이번 코로나19 상황에 대처한 노하우를 배우고 싶고, 유네스코 문화유산 방문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이철우 지사는 “경북은 한국의 유네스코문화유산의 40%를 가지고 있으며 아프리카는 아시아와 함께 세계의 중심이 될 중요한 국가이기에 앞으로 다방면의 협력을 해가고 싶다”고 밝히며, 특히 “주한외교단장을 맡으신 가봉대사님을 통해 올해 안에 주한공관장분들이 모두 경북에 오셔서 아름다움을 알리고 싶다”고 전했다.

 

지난 2월 경북도 국제관계대사(구현모)는 가봉대사관을 방문하여 경북 문화와 관광을 소개하고 주한공관장 초청사업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도는 오는 5월 주한외교공관들을 초청해 하회마을, 병산서원, 부석사 등을 방문하여 경북의 유네스코문화유산을 직접 체험하고 주한 외국공관장을 대상으로 외교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외교활동이 어려운 가운데, 경상북도는 내실 있는 외교의 기틀을 마련하고자 끊임없이 지자체 차원의 외교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한편 경상북도는 주한공관장 초청사업을 2021년을 기점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경북인터넷뉴스 ()

iNEWS 뉴스종합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