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09 10:44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김천상무 1위 재탈환

‘젊은 피 수혈’ 이랜드에 3대 1 승,

기사입력 2021-09-05 08:3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4일 오후 6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28R 서울이랜드FC와 홈경기에서 오현규, 정재희, 명준재의 득점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김천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유인수-오현규-정재희가 스리톱을 맡았고 문지환-고승범-정현철이 2선을 책임졌다. 김주성-송주훈-우주성-김용환이 포백라인을 꾸렸고 골문은 강정묵이 지켰다.

 

구성윤, 정승현, 박지수, 조규성의 국가대표 차출과 박동진의 경고누적, 허용준의 퇴장이 겹친 김천은 라인업의 대부분이 바뀐 채 이랜드를 상대했다.

 

전반 초반, 김천은 이랜드에 공격의 주도권을 내줬으나 기회를 가져가던 중에 득점포가 나왔다. 전반 19, 오현규가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 킥을 직접 마무리하며 김천이 10으로 앞섰다.


 


 

전반 37, 서울이랜드의 중거리 슈팅을 김천 강정묵이 슈퍼세이브하며 실점을 막았다. 오가는 공방전 끝에 김천이 이랜드에 한 골 앞서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양 팀은 거친 공방전을 재개했지만 추가 골은 김천의 몫이었다. 후빈 13, 정재희가 개인 기술을 활용한 드리블에 이은 슈팅으로 이랜드의 골망을 갈랐다. 후반 23분 김천은 첫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김주성을 빼고 지언학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32, 이랜드 김인성이 시도한 슈팅은 김천의 골대를 강타하며 위기를 넘겼다. 후반 34분과 38분 김천은 박상혁, 명준재를 교체 투입하며 변화를 시도했다. 김태완 감독의 교체술은 적중했다. 후반 추가시간 1, 명준재가 이랜드의 골망을 가르며 30. 득점 직후 이랜드가 만회골을 성공시키며 31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승점 3점을 챙기며 1위를 재탈환한 김천은 오는 13일 오후 730분 충남아산FC하나원큐 K리그2 2021’ 29R 홈경기를 치른다.















 

 

 

 

 

김문환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