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09 10:44

  • 뉴스종합 > 뉴스종합

추석 전 벌초·성묘객과 가을 등산객 벌 쏘임 주의

[독자기고]김천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교 조현영

기사입력 2021-09-06 14:1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추석 전 벌초·성묘객과 가을 등산객들이 늘어나는 이 시기에 크고 작은 사고들이 많이 발생하며, 벌초와 성묘 및 등산 시 제일 조심해야 할 것은 바로 벌 쏘임 사고이다.


 


 

9~10월에 벌들의 활동이 매우 왕성하며 독성도 매우 강하기 때문에 말벌에게 쏘였을 때는 일반적으로 쏘인 주변이 붓고 통증이 나타나며 수차례 쏘이게 되면 전신에 독성이 퍼져 위험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속이 메스껍고 울렁거림, 구토, 설사, 어지럼증, 전신의 두드러기 등 쏘인 부위가 심하게 부어오르게 된다.

 

이럴 경우 알레르기로 인한 과민성 쇼크에 빠져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신속히 119에 신고해야 한다.

 

말벌에 쏘였을 때 응급처치

 

1. 쏘인 부위를 얼음찜질을 해준다.

2.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날 경우 신속히 119에 신고

 

벌초·성묘객과 가을 등산객 말벌 쏘임 예방법

 

1. 벌초나 성묘를 하러 갔을 때 긴 막대 등을 이용해 벌집이 있는지 확인

2. 벌집 발견 시 자세를 낮춰 천천히 다른 장소로 이동하고, 벌집 접촉 시 머리부위를 감싸고 신속하게 20M이상 이탈해야 한다.

3. 말벌은 후각이 예민하므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4. 밝은 색 보다 검고 어두운색 계열의 옷에 공격성을 보임으로 흰색계열의 옷을 착용, 소매가 긴 옷을 입어 팔, 다리 노출 최소화 하고 장갑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5. 벌은 단 성분을 좋아하기 때문에 탄산음료나 달콤한 음료를 자제해야 한다.

 

즐거운 추석을 앞두고 벌초·성묘객과 가을 등산객은 벌 쏘임 사고에 각별히 주의하자.





 

김광수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