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09 10:44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경북도, 영덕시장 화재응급복구비 30억 원 지원

기사입력 2021-09-07 16:3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7일 영덕시장 화재응급복구 지원을 위한 관계부서장과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행정안전부 재난안전특별교부세 10억 원과 지방비 등 20억 원을 추가해 총 3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영덕시장 복구에 시설안전진단, 화재건물 철거, 임시시장 개설, 임시시장 전기설비, 도시가스 배관교체, 상하수도 설치, 실시설계비 등 30억 원 정도의 비용이 반드시 필요한 실정이다.

 

이 지사는 지난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회의에서 행안부 장관에게 영덕시장 화재로 인한 응급복구비 재난안전특별교부세 30억 원 지원을 건의했다.

 

하지만, 6일 행안부는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당초 건의액(30억 원) 보다 적은 10억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행안부에서 화재 잔해 물 처리 및 안전대책 마련 등으로 지원해준 특교세 10억 원으로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이철우 도지사는 추석 전 피해상인들의 임시시장 개설 등에 소요되는 부족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예비비 등 지방비 20억 원을 추가로 영덕군에 지원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화재로 생활터전을 잃어버린 시장 상인들이 명절 대목 전에 임시시장을 개설해 하루 빨리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총동원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최현영/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