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09 10:44

  • 뉴스종합 > 뉴스종합

주한미군부인회, 세계유산축전 관람

경북도-주한미군부인회 MOU 체결 후 지속적 교류

기사입력 2021-09-08 17: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8일부터 9일까지 양일간 주한미군 부인회 회원 20여명이 안동에서 열리는 세계유산축전을 관람하고 문경새재 등 지역 관광지 등을 둘러본다고 밝혔다.


 



주한미군 부인회(이하 부인회)UN사령부가 있는 (평택)험프리 미군기지 내에서 근무하는 미군 부인 300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봉사활동, 바자회 개최, 한국 문화체험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부인단체이다. (회장 케이틀린 워드, Caitlin Ward)

 

부인회는 8일 문경에서 클레이 사격과 짚라인 등 액티비티 관광을 체험하고 안동 하회마을을 관람한 후 이곳에서 열린 세계유산도시 안동 선포식에 참석해 세계유산축전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한편, 부인회는 하회마을 관람에 앞서 경북도청을 방문해 이철우 도지사와 양 기관의 지속적인 우호 증진을 위한 만남을 가졌다.

 

이번 만남은 2020년 경북도와 부인회 간의 경상북도 관광 활성화를 위한 MOU 체결 이후 두 번째이다. 이 자리에서 부인회는 5개의 세계문화유산을 보유한 경북에 대해 놀라움을 표했다.


 



또한, 클레이 사격, 짚라인 등 문경의 액티비티 관광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보이며 한국의 전통과 액티비티 프로그램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관광 상품 판매 시 적극적인 홍보를 약속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주한미군 기지 내에서의 문화공연 및 각종 관광 프로그램 추진에 어려움이 있다라면서, “주한 미군가족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는 유네스코 유산과 지질공원, 기록유산을 관광 상품화해 꼭 봐야하는 필수코스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효정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