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05 09:08

  • 뉴스종합 > 뉴스종합

우오현 SM그룹 회장, 경북도 기부금 1억원 쾌척

기사입력 2021-11-18 16:0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18일 SM그룹 우오현 회장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 위해 써달라며‘범도민 이웃사랑 행복나눔’기부금으로 1억 원을 쾌척했다고 밝혔다.

 



1988년 삼라건설로 창업한 SM그룹은 불광불급(不狂不及)의 기업가 정신과 과감한 투자,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건설, 해운, 제조, 미디어·서비스, 레저 등 각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또‘사업보국’을 넘어 인재제일과 소재강국을 기치로 삼아 사업부문별 가치 재정립과 시너지 창출을 위한 기업문화 재편, 향후‘통일한국’의 글로벌 리딩기업의 성장 동력을 가속화하고 있다.

 

SM그룹은 평소에도 연말연시 이웃돕기 성금 전달 등 지역사회의 크고 작은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나눔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사회적 약자인 소외계층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기부에 동참했다”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 적극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SM그룹은 평소에도 지역에서 많은 투자와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사회를 돕는데 앞장서 온 기업”이라면서,“어려운 시기에 큰 금액을 흔쾌히 지역사회에 기부해 주신 만큼 하루빨리 지역이 일상으로 돌아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범도민 이웃사랑 행복나눔 캠페인’은 경북도가 민생살리기 대책의 하나로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추진 중인 자율 기부 캠페인이다.

 

과거 국채보상운동과 IMF 시절 금모으기 운동으로 이어졌던 경북의 자랑스러운‘희생정신’을 문화로 발전시켜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취지로 올해 1월 이철우 지사가 급여 전액인 1000만원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면서 시작됐다.

 

경북도는 지금까지‘범도민 이웃사랑 행복나눔 기부금’으로 18억 9000여만원을 모금했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모아진 코로나 특별성금 등을 합쳐 지역 내 청년 소상공인 및 청년부부 등 769명에게 월세지원금 등으로 23억 5000만원을 지원했다.

 

최현영/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